최진실 딸 투병, 그래도 씩씩한 이유
최진실 딸 투병, 그래도 씩씩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실 딸 최준희가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 유튜브 계정
최진실 딸 최준희가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 유튜브 계정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푸스라는 희귀 질환으로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자기소개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 속 최준희는 예전보다 부쩍 통통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근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준희는 스스로 최진실의 딸이자 평범한 17살 여고생이라고 소개한 뒤 "영상에서 말씀드리고 싶은 게 너무 많지만 짧게 근황이랑 앞으로의 계획, 다짐 등에 대해 말할 것"이라며 "아마 브이로그가 많이 올라올 거다. 일상 위주로 찍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준희는 자신이 지난 두 달간 루푸스라는 질병에 걸린 사실을 털어놨다. 두 달간 병원에 입원했었으며, 몸이 퉁퉁 부어 걸어다니기도 힘들었다고. 특히 다리에 물이 차 휠체어를 타고 다닐 정도였으며, 1~2주만에 모무게도 10kg이 늘어나 통통해졌다고도 했다.

그 뿐 아니라 피부에도 홍반이 생기고 각질이 생겼다며 영상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공개하기도 했다. 최준희는 "제가 인스타그램에 제 모습이 괴물같다는 만화를 올렸다. 피부 때문이다. 아직도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완전 깎이고, 나는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라는 생각을 한다.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 중이다"라고 말했다.

숱한 고민 끝에 영상을 올렸다는 최준희는 "그래도 병원에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했다. 여러분에게 회복하는 과정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악성 댓글이 달려도 감안하겠다. 제가 나을 때까지 이런 모습을 좀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최준희는 루푸스 투병 사실과 함께 남자친구의 존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사실 제가 10달 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 그 남자를 모티브로 그린 그림이 많다"며 "더 궁금해 하시는 것들은 영상을 통해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딱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겠다. 논란도 많고, 저를 싫어하시는 분들도 많을 거다. 또 앞으로 안 좋은 말도 많을 거고, 저는 그 말들에 휩쓸릴 것"이라며 "하지만 이제 그런 거 신경 안 쓰고 제 갈길 갈 거다. 제 옆에서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잊지 않겠다. 제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