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주차장에 담배꽁초 버려 불낸 60대 경찰에 붙잡혀…원생 140명 대피
어린이집 주차장에 담배꽁초 버려 불낸 60대 경찰에 붙잡혀…원생 140명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지하주차장에 쌓여 있는 폐지 더미 위에 담배꽁초를 버려 불을 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실화 혐의로 A씨(61·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낮 12시 5분께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한 어린이집 주차장에서 담배를 피운 뒤 꽁초를 폐지 더미에 버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폐지가 타면서 어린이집 내 스프링클러가 작동하고 경보음이 울려 점심 식사 중이던 원생 140여 명이 대피하는 상황이 벌어졌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0여 분 만에 불을 껐다.

A씨는 경찰에서 “추워서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버렸으나 불이 난 지는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불이 난 시점에 지하주차장에서 나가는 A씨를 확인하고 그의 자택에서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