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40명 후원, 광고수익금 어린이 환자에 전액 기부
백종원 40명 후원, 광고수익금 어린이 환자에 전액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광고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층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기부했다.

13일 방송가에 따르면 백종원은 "저소득층 환아들을 위해 써달라"며 최근 진행한 소주 브랜드 지면 광고 수익금 전액을 가톨릭대학교·가톨릭중앙의료원에 기부했다.

백종원이 기부한 돈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환아들의 치료비와 수술비, 저소득층의 출산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가톨릭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센터와 나프로 임신센터를 운영 중인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은 취약계층 출산지원비로도 쓸 계획이다.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후원회 사무국 관계자는 "백종원의 후원을 통해 경제적인 형편으로 적시에 치료를 받기 어려웠던 환아 40여 명이 도움받았다. 늘 좋은 뜻으로 기부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백종원은 첫째 아들 출생 시에도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아들을 위한 기부금을 후원했고, 지난해에도 라면 광고 모델료 전액을 생명존중기금으로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백종원은 현재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중이다. 또 KBS 2TV 토크쇼 '대화의 희열 시즌2'에도 첫 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