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병완치, 과거 모습과 비교해보니…
서유리 병완치, 과거 모습과 비교해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서유리의 2016년 모습과 최근 모습. 서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유리의 2016년 모습과 최근 모습. 서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유리가 병완치 사실을 알리며 자신에게 불거진 성형 의혹을 일축했다.

서유리는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많은 관심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제가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 했어요"라고 알렸다.

서유리는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 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게 아닌가 생각이 돼요"라며 "결론은 성형 안 했고요.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한 셀기꾼(셀카 사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립니다. 좋은 소식으로 만나뵙길 고대해요"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서유리는 엄지를 들고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최근 사진을 공개했다. 이미 성형 의혹을 일축했음에도 과거 사진과 비교해 부쩍 달라진 외모는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서유리는 앞서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올린 후 성형 의혹을 받았다. 서유리는 "라이브 방송 중 리액션에 깊은 자괴감을 느낀 한 사람, 매니저들이 계속 내 트위치 라이브 몰래 보는 거 같다, 블록 해버릴 예정, 나는 몸신이다 팀에서 병원 졸업 기념으로 꽃이랑 카드,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 때 공개된 사진 속 서유리는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외모로 네티즌들이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러다 다음날인 13일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이 오르자 서유리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한편 서유리는 최근 KBS 1TV '6시 내 고향'에 출연해 자신의 그레이브스병 완치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