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음주운전 시의원 두고 주민들 사이 사퇴와 선처 요구 의견 분분
새해 첫 음주운전 시의원 두고 주민들 사이 사퇴와 선처 요구 의견 분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날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시의원의 징계를 위해 지난달 구성된 고양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활동 기간을 연장한다.

고양시의회 윤리특위는 13일 열린 제299회 임시회에서 다음달 17일까지 활동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달 18일 구성된 윤리특위는 활동기간 만료일인 오는 17일까지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입건된 채우석 시의원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윤리특위는 다른 지방의회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징계 심사 사례의 폭넓은 수집과 비교분석을 통해 보다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윤리특위의 활동과 별도로 지역 주민들의 의견도 차이를 보이고 있다. 고양지역 시민단체인 고양시민회는 피켓시위 등을 벌이며 채 의원에 대한 제명 징계와 의원직 사퇴 등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채 의원의 지역구 고봉동과 풍산동 주민들은 시의회에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상태다.

채 의원은 지난 1일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 한 도로에서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65%로 운전하다 중앙 분리대 화단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