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경력단절 여성 취업연계 등 ‘여성 행복 인천’ 조성 박차
인천시 경력단절 여성 취업연계 등 ‘여성 행복 인천’ 조성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여성이 존중받고 살기 좋은 도시’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올해 여성·가족분야 예산을 지난해보다 47% 늘어난 496억5천만원을 확보해, 한부모가족·각종 공공돌봄 서비스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한 부모가족 자녀양육비 지원 대상을 올해부터 만 18세 미만으로 4세 높이고 지원금도 인상하다.

여성 경제활동 활성화 정책으로는 1만5천명의 취업 연계를 목표로 혼인,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에게 취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및 취업 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선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현재 8개소에서 9개소로 늘리고 맞춤형 일자리 연계 서비스를 확대한다.

부모와 아이가 행복한 공공 아이 돌봄 체계도 강화한다.

시는 이웃 간 육아 정보를 공유하고 자녀 돌봄을 품앗이하는 공동돌봄나눔터 2개소를 추가 설치, 23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맞벌이가정이 초등학생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다 함께 돌봄 센터도 올해 7개소를 신설해 총 8개를 운영한다.

맞벌이가정의 아이돌봄서비스의 지원 대상(중위소득 120% 이하→150% 이하)과 이용 가능 시간(연 600시간→720시간)도 확대한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