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서태지와 아이들' 영광…더 겸손하겠다"
양현석 "'서태지와 아이들' 영광…더 겸손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공식 홈페이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공식 홈페이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자신을 비방하는 댓글에 더 겸손하게 살겠다고 답했다.

양현석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댓글을 캡처한 이미지와 함께 "더욱 겸손하고 바르게 살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양현석이 자신을 비방하는 댓글에 더 겸손하게 살겠다고 답했다. 양현석 인스타그램
양현석이 자신을 비방하는 댓글에 더 겸손하게 살겠다고 답했다. 양현석 인스타그램

그가 공개한 댓글은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지 그러냐.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아이 1이었냐 아이 2였나? 갑자기 궁금하네"였다.

이에 양현석은 "'댄서 출신 주제에' '아이들 주제에' '니가 누구 때문에 출세 했는데'라는 말들은 지난 23년간 제가 가장 많이 접해온 리플 같다"며 "님이 태어나지 않았던 시절 같습니다만, 저에게는 '아이들'마저도 엄청난 영광이었던 92-96년, '서태지와 아이들'은 꽤 괜찮은 그룹이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공개된 다른 사진에는 YG 관련 악성 루머 지라시 최초 유포자 고소에 대한 공식입장 기사를 캡처한 것이 담겼다.

이날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해 양현석과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허위 염문설을 지라시 형태로 만들어 유포한 작성자가 붙잡혀 검찰에 송치됐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악성루머 최초 유포자는 20대 여성이었다"며 "악의적이고 왜곡된 루머 양산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할 예정이며, YG는 팬들 제보와 법무팀 모니터링을 통해 악플러들을 고소·고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