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버닝썬 여성, 함구할수록 의혹만 커져
승리 버닝썬 여성, 함구할수록 의혹만 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가 버닝썬 클럽의 애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여성과 찍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승리가 버닝썬 클럽의 애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여성과 찍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승리가 버닝썬 클럽에서 한 여성과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문제는 사진 속 여성이 버닝썬 마약 유통책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10월, 애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중국 여성은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게재했다. 사진과 함께 "열심히 일해야 승리 대표와 사진을 찍지. 이번 주 취했다가 열일"이라고 적었다.

승리와 함께 한 이 여성은 버닝썬 내에서 마약류인 알약을 공급해 온 것으로 최근 MBC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해까지 버닝썬에서 MD로 일하면서 손님을 공급하기도 했다.

여기에 이번 버닝썬 사태의 시작점이 된 폭력 피해자 김상교 씨를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성도 애나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 여전히 당사자는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의혹은 점차 커져만 가고 있다.

승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사내 이사직을 사임하며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버닝썬 역시 경찰 수사에 협조하는 한편,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