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베트남이다” 경기콘진원, 베트남 게임시장 공략 본격화
“이제는 베트남이다” 경기콘진원, 베트남 게임시장 공략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매직’ ‘한국드라마’ ‘케이팝(K-POP)’ 등 베트남에 한류 열풍이 부는 가운데 경기도가 베트남 게임시장을 파고든다.

경기콘첸츠진흥원이(이하 GCA)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챌린지 마켓 진출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 챌린지 마켓 진출 지원’은 도내 게임기업의 베트남과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과 해외 바이어와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4번째로 큰 게임시장이다. 여기에 인터넷 보급률이 높고 스마트폰 이용자가 많아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이 유력하다. 이런 이유로 최근 베트남 시장에 대한 게임업계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GCA는 행사 참가 기업과 베트남 유명 게임사 간 퍼블리싱ㆍ마케팅ㆍ투자 등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과 전문가 세미나를 지원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넥셀론(몬스터피싱) ▲밍글콘(밍글콘 정글영단어240) ▲소울게임즈(루나 모바일) ▲스톰게임즈(라스트소울) ▲애프터타임(윌유메리미2048) ▲트라이픽스(와이드크로스) ▲캐럿게임즈(리버스M) 등 도내 7개 게임 기업이 참가한다.

GCA 관계자는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꾸준히 운영해왔다”며 “경기도 게임을 동남아시아 시장에 소개하고 시장에 안착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