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5일 IOC와 회동서 도쿄올림픽 개회식 공동입장 논의
남북, 15일 IOC와 회동서 도쿄올림픽 개회식 공동입장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체육 수장이 15일(한국시간) 예정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간 3자 회동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뿐 아니라 개회식 공동입장도 다뤄질 전망이다.

14일 IOC와 회의를 위해 스위스 로잔을 방문 중인 한국 대표단에 따르면 15일 IOC 본부에서 진행되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 바흐 IOC 위원장 간 회의에선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이 중요 안건으로 논의된다.

아울러 남북이 추진 중인 2032년 하계올림픽의 서울·평양 공동 개최 추진과 관련해 유치 의향서를 공동으로 제출한다.

이와 함께 도쿄올림픽 개회식 때 남북이 전례를 따라 공동으로 입장하는 부분도 논의할 예정이다.

남북은 지난해 9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을 통해 도쿄올림픽 때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입장 등 ‘공동 진출’을 합의했다.

한편, 남북 공동입장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처음 시작 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 하계U대회, 2004년 아테네 하계올림픽,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도하 아시안게임,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모두 11차례 이뤄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