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뜻깊은 사업’… 이민사박물관에 ‘3·1운동 기념마당’ 조성
3·1운동 100주년 ‘뜻깊은 사업’… 이민사박물관에 ‘3·1운동 기념마당’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3·1운동 발상지 창영초교서 기념식
시립예술단 공연 ‘100년 후 꿈꾸었던 세상’

인천시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사업과 행사를 추진한다.

시는 올해 중구 월미도에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에 가 들여 ‘3·1운동 기념 마당’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곳에는 이민 역사의 상징물과 시민 휴식·체험공간 등이 마련된다.

2008년 개관한 이민사박물관은 한인 이민 10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장소다.

우리나라 최초의 공식 이민자들이 인천항에서 증기선을 타고 1903년 1월 미국 하와이에 도착한 역사성을 살리고자 시가 115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연건축면적 4천100㎡ 규모로 건립했다.

또 시는 3·1절 100주년 기념식을 인천 3·1운동 발상지인 창영초등학교에서 개최한다.

창영초교는 1919년 3·1운동 당시 인천에서 처음 만세운동을 시작한 곳이다.

시는 창영초교에 3·1운동 100주년 기념비를 추가로 세우고 학생과 시민 100명의 소장품을 넣은 타입 캡슐을 묻을 계획이다.

또 시는 3월 1일부터 3일까지 100주년 기념 시립예술단 합동 공연 ‘100년 후 꿈꾸었던 세상’을 선보인다.

100년 후, 꿈꾸었던 세상은 어둠에 가려져 그간 우리가 만나지 못했던 자랑스러운 여성 독립 운동가들을 만날 수 있는 공연으로 시립예술단은 유관순 열사의 스승이자 독립운동가인 김란사의 극적인 삶을 조명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단축마라톤 대회, 기미독립선언서 100주년 기념사업,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세미나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3.1절 기념식 등 다양한 문화행사 시민과 함께하는 3·1운동 경축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