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진관, 연예계 매장된 사연
'마이웨이' 이진관, 연예계 매장된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웨이' 이진관이 '인생은 미완성' 이후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방송 캡처
'마이웨이' 이진관이 '인생은 미완성' 이후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방송 캡처

'마이웨이' 이진관이 '인생은 미완성' 이후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인생은 미완성'의 가수 이진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관은 "'인생은 미완성' 노래가 히트하고 나서 슬럼프가 왔다. 그때 매니저와 헤어지게 됐다"며 "당시 매니저 말로는 제가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고 다녔다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강하게 말하면 매장 됐다. 그러다보니 마이크 공포, 대인 공포가 심했다.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서만 있었다. 제가 정말 뭘 잘 못했겠냐. 매니저가 하라는대로 했을 뿐인데"라며 "사람들의 시선이 '(매니저를) 배반했네'로 몰아가니까 그게 두려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90년도에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생각해서 '산다는 게 뭔지'라는 노래를 만들었다. 당시 좀 안 좋은 일이 있더라도 희망을 주자는 의미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진관의 가족의 소개됐다. 그의 첫째 아들 이태루는 '엄마도 여자다'로 데뷔해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둘째 아들 이은규는 고등학교 시절 KBS 1TV 드라마 '웃어라 동해야' OST를 불러 화제가 됐던 인물. 막내 딸은 미술학도의 길을 걷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