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아나운서 "응원 감사…무거운 책임감"
임희정 아나운서 "응원 감사…무거운 책임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희정 아나운서. 브런치 프로필 캡처
임희정 아나운서. 브런치 프로필 캡처

자신의 부모님에 관한 글로 화제를 모은 임희정 아나운서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임희정 아나운서는 15일 브런치를 통해 "제 글에 감응하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임희정 아나운서는 "먼저 사실과 다른 기사들이 많이 올라와 설명할 필요가 있다"며 "다른 동명이인 프리랜서 아나운서의 사진이 잘 못 올라간 기사들이 많고, 관련없는 기사들과 현재 지역 MBC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사들도 있어 사실과 다름을 알립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희정 아나운서는 "부모님의 생을 쓰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많은 고민과 생각으로 써내려 가고 있다"며 "최근에 쓴 글이 많은 주목을 받으면서 많이 당황스럽기도 하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너무 고맙기도 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희정 아나운서는 "좋은 말씀 전해주신 많은 분들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며 좋은 흔적들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로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일 임희정 아나운서가 브런치를 통해 올린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고백글이 포탈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임희정 아나운서는 광주 MBC와 제주 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 퇴사 후 현재는 프랜서 로 경인방송 '임희정의 고백라디오'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