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애나, 마약 투약 적발…출국 명령 불복
'버닝썬' 애나, 마약 투약 적발…출국 명령 불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가 버닝썬 클럽의 애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여성과 찍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승리가 버닝썬 클럽의 애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여성과 찍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강남 클럽 '버닝썬'에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지난해 출국명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채널A는 애나가 지난해 9월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하다 적밸돼 추방 명령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 조사에서 애나는 "클럽 '버닝썬'과 강남의 다른 클럽 한 곳, 그리고 자택에서 마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했고, 검찰은 애나가 초범이고 범행을 시인한 점 등을 기인해 같은 해 10월 애나를 기소유예 처분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마약을 투여한 애나에게 출국명령을 내렸지만, 애나는 일주일 만에 법무부 추방 결정에 불복하고 출국명령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애나는 지난해까지 '버닝썬'에서 중국인 고객을 유치하는 MD로 일했으며, '버닝썬'에 마약을 공급한 유통책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애나는 이번 버닝썬 사태의 시작점이 된 폭력 피해자 김상교 씨를 성추행으로 고소한 2명의 여성 중 1명이다.

한편, 애나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SNS에 버닝썬에서 이사를 맡았던 그룹 빅뱅 승리와의 인증샷이 공개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