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시카고 인근 총격사건에 5명 사망…"해고통보 받고 범행"
美시카고 인근 총격사건에 5명 사망…"해고통보 받고 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외곽의 한 공장에서 40대 근로자가 동료들에게 총을 쏴 최소 5명이 숨졌다.

사건 발생일이 지난해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고교 총격 참사 1주기 바로 다음 날에 벌어진 사건이어서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더했다.

AP와 AFP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께 시카고에서 서쪽으로 70㎞가량 떨어진 일리노이주 오로라의 공업단지에서 30∼4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권총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사건이 벌어진 곳은 이 공단에 위치한 밸브 제조회사 ‘헨리 프랫 컴퍼니’ 공장이었다. 총격에 놀란 공장 근로자들은 뒷문으로 빠져나가 다른 건물이나 인접 주택에 숨는 등 대피 소동이 벌어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은 지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대응에 나섰다. 연방수사국(FBI), 재무부 산하 ‘주류·담배·화기류 단속국’(ATF) 요원들도 출동해 경찰을 지원했다.

총격범은 경찰관들이 공장 창고에 들어서자마자 곧바로 총을 쏘며 저항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교전 끝에 범인을 사살하고 상황을 종료했다.

크리스틴 자이먼 오로라경찰국장은 이날 사건으로 5명이 숨지고 경찰관 5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일반 시민 가운데 몇 명이 다쳤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AP는 최소 7명이 다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BS 방송은 최소 4명에서 최대 1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다친 경찰관 중 2명은 시카고의 외상치료 전문센터로 항공 수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자이먼 국장은 전했다.

총격범은 오로라에 사는 45세 남성 게리 마틴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인이 헨리 프랫 컴퍼니의 직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회사 직원인 존 프롭스트는 ABC7, WLS-TV 등 지역 방송과 인터뷰에서 레이저 스코프를 장착한 권총을 든 총격범을 봤다며, 그가 자신의 회사 동료였다고 말했다.

프롭스트는 “위층 사무실에 있던 동료 중 한 명이 ‘이 사람이 총을 쏜다’고 말한 뒤 심하게 피를 흘리며 아래로 달려 내려왔다”며 “총소리가 더 들렸고 우리는 건물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모두에게 총을 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시카고 ABC방송은 이 회사에서 15년간 근무한 마틴이 이날 회사로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뒤 총격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1901년 설립된 헨리 프랫 컴퍼니는 미국 최대 규모의 밸브 및 제어장치 제조업체 중 하나다.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참사 1주기를 맞아 총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또 벌어진 이 날 사건에 정치권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총격 사건에 관한 브리핑을 받았으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경찰관들이 아주 잘했다”며 “희생자와 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 미국이 당신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위험으로 뛰어든 용감한 경찰관들에게 신의 가호가 함께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