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폐기물처리업체 야적장 불 35시간 만에 진화
화성 폐기물처리업체 야적장 불 35시간 만에 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화성의 한 폐기물업체 야적장에서 불이 나 35시간 만에 진화됐다.

15일 오전 5시 50분께 화성시 남양읍 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발생한 화재는 35시간여 만인 16일 오후 4시 50분께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이 업체 건물 2개 동과 인근 공장 건물 2개 동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억9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46대, 소방관 등 98명을 투입해 진화했다.

소방당국은 야적장 내 1천600t에 달하는 폐기물이 보관돼 있어 진화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