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분노X원망 섞인 울부짖음…연기 포텐 터졌다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분노X원망 섞인 울부짖음…연기 포텐 터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뿐인 내편'에서 다야로 열연 중인 배우 윤진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다야로 열연 중인 배우 윤진이. KBS2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처절한 감정연기를 소화해내며 연기 포텐을 터뜨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 87회, 88회에서 윤진이(장다야 역)는 최수종(강수일 역)을 향해 증오심을 불태웠다. 그는 분노와 원망 섞인 절규를 표현하며 혼신의 열연을 펼쳐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이날 다야는 수일과 나홍주(진경)의 결혼식장을 찾아 수일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범인이라고 말해 좌중을 놀라게 했다. 그는 수일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 사람이 누군지 알아? 저 사람 살인자야. 저 사람이 우리 아빠를 죽인 살인자라고!"라며 절규했다. 다야는 "당신이 우리 아빠를 죽였잖아!"라고 소리를 치며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

그러던 중, 다야는 수일과 김도란(유이)이 빵 가게를 차렸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하며 수일의 가게를 찾아갔다. 그는 새 삶을 시작한 수일을 보고 "우리 아빠는 죽고 없는데 너희들만 잘 살면 다야?"라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고, 진열된 빵을 던지며 손님들에게 이 빵을 만든 사람이 살인자라고 소리쳤다.

보다 못한 도란은 수일이 지금까지 죗값을 치렀다며 다야에게 수일을 용서해 달라고 애원했다. 이에 다야는 "뭐? 죗값을 다 치렀다고? 우리 아빠를 죽여 놓고 지금 그 말이 나와?"라며 소리를 질렀다. 다야의 눈엔 눈물이 가득 고였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으로 마음의 상처가 깊은 다야는 "내가 아빠 없이 어떻게 살았는지 네가 내 마음을 아냐고!"라며 울분을 토해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진이는 '장다야' 캐릭터로 분해 최수종을 향한 원망과 증오심에 휩싸인 감정을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혼신의 열연으로 극을 이끄는 것은 물론, 매 순간 등장할 때마다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에 앞으로 윤진이가 어떤 활약으로 극에 흥미를 더할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윤진이를 비롯하여 최수종, 유이, 이장우 등이 출연하는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면서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