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방신 이희문 매회 파격 변신…"같은 사람 맞아?"
오방신 이희문 매회 파격 변신…"같은 사람 맞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 방송화면 캡처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 방송화면 캡처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에 출연중인 국악인 이희문이 강렬한 의상과 메이크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는 유아인의 기미독립선언서 낭독과 도올 김용옥의 설명에 이어 오방신(神)으로 활약 중인 국악인 이희문이 무대에 나섰다.

매회 파격적인 분장으로 시선을 끄는 이희문은 이날 빨간색 가발을 쓰고 옷까지 같은 색으로 맞춰 입고 나왔다.

그는 "강렬하죠?"라며 오늘 주제에 맞춰 입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희문은 황해도지방 민요인 긴난봉가를 불러 청중들을 매료시켰다.

앞서 이희문은 전인권을 연상시키는 회색빛 풍성한 헤어에 짙은 선글라스를 쓰고 등장하는가 하면 얼굴의 반을 가리는 짙은 분장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또 분장을 지우고 갓을 쓴 전형적인 국악인의 모습으로 태평가를 부르며 시청자들로부터 "같은 사람 맞나"라는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KBS1에서 방송되는 '도올아인 오방간다'는 도올 김용옥과 배우 유아인이 우리나라 근현대사 100년을 재조명하며 과거와 미래를 넘나들고 세대를 뛰어넘으며 소통하고 교감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