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춧가루 부대’ KB손해보험, 이번에는 OK저축銀 발목
‘고춧가루 부대’ KB손해보험, 이번에는 OK저축銀 발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세트 내준 후 내리 3세트 잡아 4연승

포스트 시즌 진출이 좌절된 프로배구 의정부 KB손해보험의 ‘고춧가루 뿌리기’에 갈길 바쁜 안산 OK저축은행이 눈물을 흘렸다.

KB손해보험은 1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마지막 6라운드 홈 경기에서 외국인 ‘주포’ 펠리페 안톤 반데로의 30득점 맹활약에 힘입어 요스바니 에르난데스(34점)가 이끈 OK저축은행에 먼저 두 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세트를 따내 3대2(17-25 18-25 27-25 25-21 17-15) 대역전승을 거두며 4연승을 달렸다.

이날 승리에도 불구하고 KB손해보험은 봄배구 진출이 물건너갔지만 5라운드부터 이어지고 있는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한 고춧가루 뿌리기로 상대팀들의 원망을 사기에 충분했다.

3위와의 격차를 줄여야 준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했던 OK저축은행은 승점 1을 추가, 승점 43으로 4위 대전 삼성화재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수에서 뒤지며 5위에 머물러 사실상 봄배구가 물건너갔다.

남자부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3ㆍ4위간 격차가 승점 3점 이내일 때만 가능하다.

한편, 수원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서는 수원 현대건설이 ‘디펜딩 챔피언’ 김천 한국도로공사에 1대3으로 역전패, 2연패 부진에 빠졌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