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전 수사관, 2차 소환조사 받기 위해 검찰 출석
김태우 전 수사관, 2차 소환조사 받기 위해 검찰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민간인 사찰 등 청와대 불법 행위 의혹을 제기해 청와대로부터 고발당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차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지검에 도착한 김 전 수사관은 취재진 앞에서 “지금까지는 공직생활을 하면서 직속 상관에게 보고했다”며 “하지만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 보고서는 국민들이 받는 것이고 국민들이 저의 직속 상관이기 때문”이라며 “수원지검이 공정하고 부끄럽지 않게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치된 이후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지난해 12월19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