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중국 AI(인공지능) 대표 스타트업 ‘센스타임’ 유치 추진
인천경제청, 중국 AI(인공지능) 대표 스타트업 ‘센스타임’ 유치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중국 최대 인공지능(AI) 유니콘 센스타임 그룹 유치에 나섰다.

18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최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과 장원 센스타임 총재, 이경태 연세대 부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업의향서를 맺었다.

경제청과 센스타임, 연세대가 체결한 의향서는 송도국제도시에 글로벌 AI협회 설립, 연세대 송도캠퍼스(국제캠퍼스)내 AI스쿨 건립, 미래도시 연구센터 건립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센스타임, 연세대 등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송도국제도시에 신산업 성장동력을 확충하고 청년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센스타임은 홍콩 중문대 탕샤오어우 교수가 제자들과 2004년 10월 창업후 99%에 달하는 정확도를 자랑하는 안면인식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AI 유니콘으로 성장했다.

얼굴 식별과 영상 분석을 통한 자율주행 기술이 탁월해 중국 공안부를 포함해 세계 700여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400건에 가까운 AI 분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알리바바로부터 6억 달러, 소프트뱅크로부터 10억 달러를 투자받으며 기업 가치가 60억 달러(약 6조7천억원)로 상승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유치함으로써 국내 AI 연구개발 전략 실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