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 이혼이력에 장모 "주홍글씨 되지 않길"
정겨운 이혼이력에 장모 "주홍글씨 되지 않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이몽2' 정겨운의 이혼 이력에 대해 장모가 그간 심경을 고백했다. 방송 캡처
'동상이몽2' 정겨운의 이혼 이력에 대해 장모가 그간 심경을 고백했다. 방송 캡처

'동상이몽2' 정겨운의 이혼 이력에 장모가 그간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지난주 방송에 이어 정겨운 김우림 부부와 장모간의 뒷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겨운의 장모는 딸이 정겨운이 데려왔을 당시 힘들었다며 "이름을 물었을 때 왜 가만히 있는지 지금도 왜"라고 추궁했다. 이에 정겨운 대신 김우림이 "정겨운은 자신이 힘든 걸 본이이 모른다"며 "그런 일이 있으면 다른 곳에 있는 것처럼 행동한다. 그래야 오빠가 살 수 있었지 않았을까"라고 답했다.

정겨운은 "아픈 모습이나 힘들어 하는 모습 보이고 싶지 않고, 울고 싶지 않았다. 그런 생각이 많았다"며 "따님한테 정말 큰 행복을 줄 수 있는데, 그런 설명은 다 못 하겠더라. 딸을 정말 사랑하기기 때문에 이 자리에 와 있는 거라고 말씀드려야 했다"고 눈물과 함께 속내를 털어놨다.

장모는 "이혼한 게 무슨 죄는 아니잖아. 나는 그게 네 마음 속에 주홍글시처럼 남아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다독였다.

이에 정겨운은 "정말 아버님 어머님한테도 한 번도 진지하게 말한 적도 없고, 정말 죄송하다. 너무 힘들게 해드린 것 같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장모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동상이몽2' 출연한다고 할때 내 딸이 알몸으로 채찍질 맞는 것처럼 맞으면 어떡하나 싶어서 네가 미웠었다"며 "그 말한 게 (지금은) 너한테 너무 미안하더라. 내가 정말 겨운이의 엄마가 맞나, 사위도 자식이라고 받아들였는데 부모가 어떻게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나 싶어서 마음이 아프더라. 그 말해 주고 왔는데 잘 못한 것 같더라. 내가 너한테 너무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