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농장주 실종, 돈 때문에 살인을?
곡성 농장주 실종, 돈 때문에 살인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곡성경찰서. 연합뉴스
전남 곡성경찰서. 연합뉴스

전남 곡성에서 발생한 50대 농장주 실종 사건의 용의자가 붙잡혔다.

전남 곡성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A(49)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농장주 B(59)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 이후 5일째 가족과 연락이 두절됐다. 그러던 중 1년에 한 두 번 들리던 다른 마을 폐교 옆 공터에서 그의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은 같은 마을에 살면서 B씨와 별다른 교류가 없던 A씨가 다른 사람 명의 차량으로 B씨와 비슷한 동선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A씨가 최근 B씨 농장 주변에 고물상을 차리려 했다는 것도 파악했다.

특히 B씨 차가 발견된 지점 인근에 있던 화물차가 은행까지 이동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탑승자가 돈을 인출한 것을 확인하고 실소유주를 추적해 18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에서 A씨를 검거했다.

애초 감금 혐의로 긴급 체포된 A씨는 B씨 차량 뒷좌석에서 B씨의 혈흔이 발견되면서 강도살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