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선사박물관, 21일부터 선사시대 예술 체험하는 ‘선사예술 아뜰리에’ 프로그램 운영
전곡선사박물관, 21일부터 선사시대 예술 체험하는 ‘선사예술 아뜰리에’ 프로그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선사예술 아뜰리에 모습

전곡선사박물관이 21일부터 선사시대 예술 체험해보는 <선사예술 아뜰리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선사예술 아뜰리에는 선사시대 사람들도 인간의 삶을 즐기기 위한 많은 예술 활동이 이루어졌음을 알리고, 선사시대 예술재료를 이용해 다양한 예술체험을 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Remember me ; 멸종위기 동물에 대하여’를 주제로 선사예술체험 뿐만 아니라 사라져 가는 동물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이날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진행되는 ‘희귀 새 이야기 :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새둥지’에서는 선사시대 실짜기 문화와 희귀 새에 대해 알아본다. 참여자들이 만든 정성스럽고 따뜻한 새둥지는 전곡선사박물관 야외 나무에 설치될 예정이다.

다음달 19~27일에는 ‘사라져 가는 바다동물 이야기 ; 레진아트로 바다 생각하기’를 통해 선사시대부터 인류의 주된 삶의 공간이었던 바다와 사라져 가는 바다동물에 대해 생각해본다. 아울러 레진 공예로 작품을 만들고, 완성작은 일부는 박물관에 전시할 예정이다.

전곡선사박물관 관계자는 “선사시대 예술품의 대부분은 간절한 소망을 담아 오랜 시간을 들여 정성껏 만든 작품”이라면서 “이번 프로그램으로 선사시대 예술문화에 대해서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전곡선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