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전국 최초 경로당 물품관리시스템 도입 ‘호응’
부천시, 전국 최초 경로당 물품관리시스템 도입 ‘호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가 전국 최초로 경로당 물품관리시스템을 도입해 호응을 얻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경로당이 늘어나면서 물품수요도 급증하는데 반해, 관리 시스템 부재로 물품별 수요예측이 어려워 예산 반영과 필요물품의 적기 지원에 어려움이 있어 왔다.

시는 이런 문제를 해소하고자 지난 2017년 6월 전국 최초로 경로당 물품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2018년 3월 서버 구축 후 현재까지 전체 372개 경로당의 물품 전산화를 마쳤다.

경로당별 보유물품과 내구연한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1억 5천만원의 예산으로 에어컨 등 경로당 173개소의 물품 306대를 적기에 교체할 수 있었다.

시 관계자는 “경로당 물품관리시스템 구축으로 중복지원을 방지해 예산절감 효과는 물론 업무의 효율성과 일관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맞춤형 지원이 가능해져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