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태 음주운전, 청소년 제자들 모범 됐어야
박정태 음주운전, 청소년 제자들 모범 됐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에 올라타 버스 핸들을 이리저리 꺾고 있는 박정태의 모습. 연합뉴스
버스에 올라타 버스 핸들을 이리저리 꺾고 있는 박정태의 모습.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야구선수 출신 박정태(50)가 음주운전과 버스운전 방해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박정태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19일 밝혔다.

박정태는 지난달 18일 오전 0시께 부산 금정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300m 가량을 운전해 주차한 뒤 대리기사를 기다리던 중 버스기사와 시비가 붙었다.

당시 박정태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31%. 박정태는 음주운전과 함께 버스에 올라타 운전대를 꺾는 등 운전을 방해한 혐의를 함께 받고 있다.

박정태는 범행 당일 운전 방해 혐의를 부인했으나 이후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영장심사위원회를 열어 구속영장청구 대신 불구속 상태로 박씨를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박정태는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 자이언츠 주전 2루수로 활약했다. 이후 롯데 자이언츠 2군 감독과 타격코치 등을 지냈으며, 2015년부터 가벼운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보호처분을 받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야구를 가르치는 '레인보우 야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