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중견기업 ‘노후공장’ 800여개 ‘스마트공장’ 변신
경기도, 중소·중견기업 ‘노후공장’ 800여개 ‘스마트공장’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확보한 국비 755억원 투입
경기테크노·대진테크노파크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추진
생산성↑·양질 일자리 창출 기대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중소ㆍ중견기업의 오래된 공장 800여 개를 ‘스마트’하게 바꾼다. 도는 올해 확보한 국비 750억여 원을 바탕으로 스마트 공장을 보급ㆍ확산한다는 방침이다.

19일 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노파크와 함께 ‘2019년 스마트 공장 보급ㆍ확산 사업’을 추진한다.

해당 사업은 오래된 중소ㆍ중견기업의 공장을 스마트 공장으로 바꾸거나 설비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스마트 공장은 기존 소품종 다량생산 방식에서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는 제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기획ㆍ설계, 생산, 유통ㆍ판매 등 모든 과정에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해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스마트 공장을 도입하면 생산성은 30.0%가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또 제품 불량률은 43.5%, 원가는 15.9%, 산업재해는 22.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기업당 고용도 평균 2.2명 증가하는 등 청년이 좋아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개선 비용 중 50%가 국비로 지원되며, 도는 이미 국비 755억 7천만 원을 전액 확보했다. 기관별로 경기테크노파크가 664억 6천만 원, 경기대진테크노파크가 91억 1천만 원이다. 도는 스마트 공장 구축비로 736억 3천만 원을, 운영비로 19억 4천만 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도내 사업비는 전국 사업비의 28.2%이며, 전국에서 제일 많은 액수다.

도는 사업비를 바탕으로 793개 사의 공장을 스마트 공장으로 바꿀 계획이다. 앞서 도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천971개 업체의 공장 스마트화를 지원한 바 있다. 이는 전국 사업량 대비 28%를 차지한다. 도는 스마트 공장 관련 설비와 솔루션을 최초 도입하는 기업에 최대 1억 원, 관련 시설 신규 구축과 기존 설비시스템의 기능 향상을 추진하는 기업에 최대 1억 5천만 원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에 참여하려면 불량률 감소를 통한 경쟁력 향상이 필수 요소인데 스마트 공장이 이에 대한 해법으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도내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2천800개 사의 공장을 스마트 공장으로 탈바꿈, 스마트 공장 1만 200여 개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국가산업단지 중 2곳을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지정해 국가 발전의 동력으로 삼는다. 인천 남동산단, 울산 미포산단, 창원산단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도내에는 반월ㆍ시화산단이 유력 후보지로 꼽히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