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가 세달째 하락…반도체 7년5개월 만에 최대 폭 하락
수출물가 세달째 하락…반도체 7년5개월 만에 최대 폭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진의 영향으로 수출물가가 석 달째 하락했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1월 수출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는 82.95로 한 달 전보다 1.0%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하락해 2016년 10월(80.68)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수출물가 하락은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3.3%) 물가가 크게 내린 영향이다. 이 가운데 공산품은 전기 및 전자기기와 제1차금속제품 물가가 내리며 1.0% 하락했다.

세부 품목으로는 주력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가 14.9% 떨어졌다. D램 수출물가 하락 폭은 2011년 8월(-21.3%) 이후 7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D램 수출 물가는 작년 8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다.

한은 관계자는 “중국의 스마트폰 수요부진과 글로벌 IT 업체 재고조정에 따른 것”이라며 “반도체 경기가 호황이었을 때에 비교해 약간 조정되는 국면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반도체 제품인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5.3% 떨어졌으며, TV용 액정표시장치(LCD)는 2.6%, 모니터용LCD는 1.9% 하락했다.

반면 수입물가지수는 84.98로 전월 보다 0.1% 오르며 석 달 만에 상승했다. 지난달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방향을 틀며 수입물가를 소폭 밀어 올렸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 상승이 수입물가 상승에서 가장 큰 요인”이라며 “다만 세계 경기둔화 우려에 유가가 내린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