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복지재단’ 8년만에 출범… “지역 특성 맞는 따뜻한 복지 실현”
‘인천복지재단’ 8년만에 출범… “지역 특성 맞는 따뜻한 복지 실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분야 조사·정책개발 수행

인천복지재단이 ‘인천형’ 복지 개발·확대를 위해 공식 출범했다.

인천복지재단은 이날 인천IT타워에서 ‘당당하고 풍요로운 복지공동체 플랫폼’ 비전을 선포하고 공식 출범했다고 19일 밝혔다.

복지 재단은 ‘인천형’ 복지정책 개발과 활성화를 위해 설립됐다.

이날 출범식은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의원, 유해숙 대표이사, 사회복지단체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 제막식, 경과보고, 시민의 소리 및 축하메시지 전달, 비전선포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해 말께 조례 제정, 보건복지부 허가와 재단설립 등 모든 절차를 마무리했다.

복지재단은 1실 2부 3개팀 정원 20명 규모로 복지분야 조사·연구와 정책개발, 자문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운영원칙으로 전문성과 독자성, 지역성, 협력성, 공공성이 강조되고 있다.

출범 첫해인 올해는 인천형 복지설계를 위한 복지기준선 설정,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및 지위향상을 위한 실태조사, 읍면동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 방안 등 연구 과제와 다양한 복지현장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6월 기준 17개 시·도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자체가, 기초자치단체의 경우 31곳이 복지재단을 설립·운영하고 있다.

박 시장은 “2011년 복지재단 설립 필요성 검토 이후 8년만에 재단설립의 결실을 보게 되어 기쁘다”며, “노령, 질병, 실업 등 사회적 위험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안전망과 복지확대는 시급한 사회적 과제로 재단이 능동적 사회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 재단은 설립 과정에서 절차적 합리성을 확보하기 위해 인천시의원, 학계, 사회복지단체, 언론계, 시민단체 등 20명 이내로 구성된 민관자문위원회를 지난 2017년부터 운영했다.

10여년 전인 민선 4기부터 재단 설립이 논의됐고 민선 7기에서야 꽃을 피우게 됐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