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우체국 소속 직원 전기통신금융사기범 검거에 결정적 역할
안산우체국 소속 직원 전기통신금융사기범 검거에 결정적 역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우체국 금융담당 A 주무관(32)이 우체국 창구에서 고객의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사기범을 현장에서 검거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해 고객의 피해를 예방,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 A 주무관은 1천만 원 고액 수료를 현금으로 지급 요청하는 대포통장 인출책 B씨의 요구에 신중을 기해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하였고 신속한 대응과 기지를 발휘하여 현장에서 경찰이 범인을 체포할 수 있게 기여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A 주무관의 공로에 대해 포상하고 전 우체국에 이번 사례를 보이스피싱 예방 모범사례로 전파할 계획이다.

한편 경인지방우정청은 지난 1월에도 인천만석동우체국 직원의 신중한 업무 처리로 경찰이 현장에서 바로 인출책을 검거할 수 있도록 한 사례가 있다.

송관호 경인지방우정청장은 “직원들이 사기 수법에 발빠르게 대처해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었다”며 “2019년 경기·인천 지역 우체국의 전기통신금융사기 발생률을 ‘제로(ZERO)’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