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송유관서 발견된 50대 시신…"외력에 의한 사망 아냐"
지하송유관서 발견된 50대 시신…"외력에 의한 사망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의 사망원인 규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지하 송유관에서 발견된 A씨(51)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직접 사인을 밝힐 수 있는 외상은 없으며 소화기관에 음식물이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가 타살됐을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보고, A씨의 사망 이전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그러나 A씨의 유가족들은 “20년 넘게 서로 연락을 끊고 살아 고인의 행적을 잘 모른다”고 진술하는 등 수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씨는 17일 오전 9시 45분께 인천시 서구 원창동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반인의 접근이 어려운 송유관에서 시신이 발견되자 타살혐의점 등을 확인하고자 부검을 의뢰했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지하 송유관은 지상에서 사다리를 타고 5m가량 내려가야 접근할 수 있는 곳으로 주변에 펜스도 설치돼 있다.

송유관을 관리하는 모 석유화학 회사 직원은 관로를 점검하려고 사다리를 타고 내려갔다가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사망 원인을 추정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고인이 사망 전 어떤 일을 했는지와 송유관으로 접근하게 된 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