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조카 채용 지시 혐의 김학송 전 도로공사 사장, 유죄 선고
자신의 조카 채용 지시 혐의 김학송 전 도로공사 사장, 유죄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조카를 한국도로공사 산하 도로교통연구원에 채용토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학송 전 도로공사 사장이 유죄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5단독(이재은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사장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한국도로공사 본부장급 간부 A씨와 도로교통연구원 인사담당자 B씨에 대해 각각 징역 10개월,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두 사람의 형을 2년간 유예한다고 밝혔다.

김 전 사장은 한국도로공사 사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16년 4월 사장 사무실에서 A씨에게 자신의 조카 C씨의 연락처 등이 담긴 메모를 건네면서 “도로교통연구원에서 채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A씨는 C씨의 이력서를 확보한 후 그의 보유 자격증에 맞춰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C씨를 도로교통연구원의 실무직으로 채용하기로 하고 김 전 사장의 승낙을 받았다.

또 B씨는 같은 해 11월 한국도로공사 연구지원인력 채용 공고와 관련, 한 실무자가 당시 채용과는 특별한 관련이 없는 자격증에 가산점 부여에 대한 문제를 언급하자 ‘윗선의 지시’라며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