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선근무 예비역 폐지’ 논란… 우울한 졸업식
‘승선근무 예비역 폐지’ 논란… 우울한 졸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사고 졸업생들 진로 걱정
미래 꿈 하루 아침 물거품 위기
교사·학부모 간절히 존치 소망
국방부가 최근 승선근무 예비역 제도를 폐지대상에 포함한 가운데 19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사고등학교에서 열린 36기 졸업식에서 재학생들이 졸업식을 지켜보고 있다. 조주현기자
국방부가 최근 승선근무 예비역 제도를 폐지대상에 포함한 가운데 19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사고등학교에서 열린 36기 졸업식에서 재학생들이 졸업식을 지켜보고 있다. 조주현기자

늦겨울 눈발이 흩날리던 19일 오전 인천 중구 북성동 인천해사고등학교 강당에서는 36기 졸업식이 열렸다.

이날 해사고 졸업식은 각종 행사가 떠들썩하게 펼쳐지는 등 이색 졸업식 문화가 자리 잡은 다른 고등학교 졸업식 풍경과는 사뭇 달랐다.

최근 불거진 ‘승선근무 예비역 제도 폐지’ 논란 여파로 졸업생은 물론, 재학생마저도 앞으로 진로에 대한 걱정에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졸업생 유태영군(18)은 “최근 승선예비역 폐지 논의로 미래에 대한 계획이 틀어졌다”며 “졸업을 앞두고 이런 사태가 발생해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고, 졸업식에서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고 했다.

올해 3학년이 되는 최병희군(17)도 “재학생 사이에서는 전체적으로 폐지해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라며 “승선예비역 유지를 위해서 많은 학생이 서명도 하고,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청원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학생들을 다독이는 교사와 학부모도 어리둥절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신도남 교사는 “해운·수산업의 근간을 유지하고 있는 이 제도를 축소 또는 폐지한다면 전문 인력 확보가 어려워 해운·조선 산업 전반에 걸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현재 군 복무 기간이 2년도 되지 않는 상황에서 3년 이상 배 안에서 생활하는 제도가 특혜로 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반문 했다.

한 학부모는 “우리 아들은 현역에 입대하고, 진로도 바꾸겠다고 한다”며 “항해사가 되겠다고 해사고에 들어온 아이들의 꿈을 포기하게 만들만큼 제도 폐지가 중요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해 말 병역특례제 완전 폐지를 검토하면서 승선 근무 예비역 제도도 폐지 대상에 포함했다.

승선 근무 예비역은 해양 관련 고교 졸업생이 3년간 항해사·기관사 등으로 근무하며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방식으로 그동안 연간 1천여 명에 달하는 인력이 해양 관련 업체에 배정됐다.

이관우·이민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