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조하나, '전원일기' 이후 무용가로 전향한 이유는?
'불청' 조하나, '전원일기' 이후 무용가로 전향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는 청춘'에 배우 조하나가 새 친구로 등장했다.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에 배우 조하나가 새 친구로 등장했다.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에 배우 조하나가 새 친구로 등장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전라남도 강진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하나는 "너무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서 조금 어색하긴 하지만, 그 동안 다른 곳에서 열심히 일하고 이렇게 새롭게 찾아뵙게 돼서 너무 기쁘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조하나는 "'전원일기' 이전에도 가르치기는 했었는데, 시기가 되면서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시가기 오더라"라며 "그게 '전원일기'와 끝나는 시점이랑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은 왜 연기자를 안하냐고 의아해했지만, 그때 당시에도 뭐를 선택할 지 두 가지 일 중에서 고민하지 않았다.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던 길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1991년 KBS 공채 탤런트 출신인 조하나는 '전원일기'에서 금동이 임호의 아내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그 외에도 '미아리 일번지' '드라마 시티' '맥랑시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02년 연기 활동을 끝으로 무용가의 삶을 시작한 조하나는 국가무형문화제 제27호 '승무' 이수자이자, 현재 무용학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