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준 "알코올 중독으로 대수술 여섯번" 고백
박일준 "알코올 중독으로 대수술 여섯번"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박일준이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대수술을 여섯 번 받으며 죽음의 고비를 넘긴 과거를 고백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박일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2002년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식도정맥파열로 쓰러졌던 그는 6번의 대수술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1954년 미군이었던 아버지는 그의 존재도 모른 채 고국으로 돌아갔고 친어머니는 세 살이었던 그를 고아원에 맡겼다.

양부모 밑에서 컸던 그는 "하도 속을 썩이니까 어느 날 양부모께서 친엄마 사진을 보여주시더라. 네 친엄마를 찾아가라고 하시더라. 그리고 너는 한국인이 아니라고, 혼혈이라고 하시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혼자 컸기 때문에, 그 외로움이 끝까지 가더라. 외로움을 술로 달래다 보니 주변엔 전부 술친구였다. 도움 되는 사람한테는 안 가고, 술 먹고 재미있는 친구들만 만났다. 그 외로움 때문에"라면서 과거를 후회했다.

그는 "안주로 약을 먹으면서도 술을 먹었다"며 "이후 6번의 수술로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고 밝혔다.

가수 시절 가족을 챙기기보단 밖에서 술과 함께한 시간이 더 많았다고 한다. 현재 아버지 곁에서 매니저 일을 돕고 있는 아들은 "항상 저녁때 들어와 아버지 존재를 몰랐다"고 회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