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장 파열 폭행사건' 가해 아버지 반박…진실공방으로
'고교생 장 파열 폭행사건' 가해 아버지 반박…진실공방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국민청원 게시글이 SNS에서 퍼지며 공분을 산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에 대해 가해 학생의 아버지가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1년간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병원에 찾아가 사죄했는데도 피해 학생 엄마가 일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 진실공방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이 아버지는 지난 19일 오후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 세상 둘도 없는 악마와 같은 나쁜 가족으로 찍혀버린 가해 학생의 아빠입니다'라는 제목의 글(www1.president.go.kr/petitions/531575)을 올렸다.

그는 "죄인이기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는 것 너무 잘 안다"며 "그러나 사실과 다른 많은 부분까지 지탄받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에 조심스럽게 글을 적어본다"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사건 발단에 대해서는 "아들의 여자친구 문제로 우발적으로 복부를 무릎으로 한 대 가격한 것"이라며 "이후 친구들이 화해시켜 줘 함께 영화를 보
러 갔다"고 피해 학생 엄마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피해 학생도 일시적인 통증이라고 생각해 참다가 다음날 병원에 가 응급수술을 한 것"이라며 "아들은 당시 키 169㎝에 몸무게 53㎏의 체격을 가진 평범한 고등학교 1학년생인 데다 이종격투기는 한 적 없고 권투를 취미로 조금 했다"고 덧붙였다.

이 아버지는 "피해 학생이 응급수술 중이라는 연락을 받고 병원으로 달려가 무릎꿇고 사죄한 뒤 빨리 완쾌하기만 기원하면서 1년이라는 시간을 보냈다"며 "사건 이후 단 한 번도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청원 글에는 피해 학생 측과 합의되지 않아 1∼2심에서 2천만원을 공탁하고 학교공제회와 검찰에서 치료비를 받아 가 5천100만원을 변제했으며 합의금과 관련해 현재 민사소송 중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피해 학생의 엄마는 지난 18일 '우리 아들 **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www1.president.go.kr/petitions/530372)을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려 도움을 호소했다.

한편 당시 이 사건은 살인미수 혐의가 아닌 상해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가해 학생의 큰아버지가 고위 경찰이라는 주장에 대해 해당 경찰서는 "일반사업자로 확인됐다"며 "소방관인 아버지도 고위직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