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입사희망 기업 1위는 삼성전자
올해 입사희망 기업 1위는 삼성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올해도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에 뽑혔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40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삼성전자가 응답자 14.9%의 선택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카카오가 12.2%로 그 뒤를 이었고 한국전력공사(6.2%), 현대자동차(5.6%), 네이버(5.5%), LG전자(4.2%), SK하이닉스(4%), CJ제일제당(3.1%), 셀트리온(2.5%), LG화학(2.4%)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기업을 선택한 이유로는 ‘높은 연봉’이라는 답변이 27.2%로 가장 많았으며, ‘사내 복지’(17.3%)와 ‘회사 비전 및 성장 가능성’(10.0%), ‘정년보장 등 안정성’(8.5%) 등 순으로 응답했다.

이와 함께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현재 취업을 준비하는 4년제 대학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1천161명을 상대로 올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지원 대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자의 15.6%가 CJ제일제당을 꼽았다.

삼성전자(11.4%)와 KT(10.0%)가 뒤를 이었고, SK하이닉스(9.7%), LG전자(9.5%), 한국전력공사(8.8%), 현대자동차(8.5%)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지난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나란히 창사 이후 최고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라는 응답 비율이 각각 13.9%로 가장 많았고, CJ제일제당은 12.9%로 3위였다.

여성은 CJ제일제당을 꼽은 응답자가 17.8%에 달했으며, 롯데쇼핑과 국민은행이 각각 10.7%와 10.5%로 그 뒤를 이었다.

전공별로는 이공 계열 전공자 중에서는 삼성전자(17.7%)와 SK하이닉스(17.1%)가 역시 최고 인기였다. 인문, 경상, 사회과학 계열은 CJ제일제당이라는 답변이 각각 전체의 16.6%, 19.5%, 20.0%로 가장 많았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