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나 염색제 논란에 소비자 상담도 급증
헤나 염색제 논란에 소비자 상담도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나 성분 염색제 논란에 지난달 소비자 상담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상담 내용 6만6천949건 가운데 염색제 관련 상담이 작년 12월과 비교해 375.4%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상담 내용은 부작용이 발생한 헤나 제품에 대한 문의, 사업자의 배상 거부에 따른 해결 방법이 주를 이뤘다.

소비자원과 소비자단체협의회는 또 새해 취미 활동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지난달 악기 연주, 운동에 대한 사설 강습 계약해지에 대한 상담도 전달보다 72.9% 늘었다고 전했다.

노트북 수리나 불량 등에 대한 상담도 64.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상담 건수가 30.7%로 가장 많았고 40대 26.9%, 50대 18.7%의 분포를 보였다. 여성 소비자 상담이 55%로 남성보다 많았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