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싱진흥원, 제5회 복싱페스티벌 23일 용인대서 개최
한국복싱진흥원, 제5회 복싱페스티벌 23일 용인대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ㆍ러 친선경기도 함께 열려
▲ 2019 한국복싱진흥원 복싱페스티벌

‘2019 제5회 한국복싱진흥원 복싱페스티벌’이 오는 23일 용인대학교 복싱장에서 사단법인 한국복싱진흥원 주최, 두드림스포츠협회ㆍ발광엔터테인먼트 공동 주관으로 열린다.

복싱페스티벌은 전국의 동호인이 참가해 펀치를 교환하는 생활체육 토너먼트 경기로 누적 참가인원 2천명을 돌파한 명실공히 국내 최대의 복싱 동호인 축제다.

특히, 이번 복싱페스티벌에는 ‘러시아 복싱영웅’인 올레그 사이토브(Saitov O.E) 사할린 스포츠 장관이 선수단을 이끌고 참가, 한국 선수들과 기량을 겨룬다.

사이토브 장관은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금메달, 2004 아테네 올림픽 동메달의 전설적인 러시아 복서다.

김주영 한국복싱진흥원 이사장은 “복싱페스티벌이 많은 복싱 동호인들의 관심과 참여로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발전하고 있다”라며 “특히 이번 페스티벌에는 러시아 복싱 영웅이 선수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 한ㆍ러 친선경기를 갖게 돼 더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복싱진흥원은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과 전 WBA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유명우ㆍ이형철, 여자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현미 등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