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국수집 사장 "이쯤에서 그만두시라" 뚝섬편 사장들에 일침
'골목식당' 국수집 사장 "이쯤에서 그만두시라" 뚝섬편 사장들에 일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호아줌마필동멸치국수’ 유튜브 캡처화면
‘호호아줌마필동멸치국수’ 유튜브 캡처화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국수집 사장이 뚝섬 경양식·장어집 사장에게 일침을 날렸다.

필동 멸치국수집 사장 이은수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에 영상을 올렸다.

그는 "속이 답답해서 나왔다"고 운을 뗀 뒤 “뚝섬 친구들을 보면서 갑갑했다. 골목식당은 일생일대에 한번 올까 말까 한 기회인데, 그 기회를 왜 자꾸 놓치고 다시 논란을 일으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자꾸 논란을 일으키면 지금 나오는 사람에게도 미안하고, 나왔던 사람들에게도 미안한 일이다. 정중하게 부탁한다. 이쯤에서 그만두시고 본인 일에 충실한 사장이 된다면 언젠가는 꼭 빛을 발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말을 마친 이씨는 소주잔에 탄산음료를 따라 마시며 웃음을 주는가하면 "골목식당 나온 사장님들 모두 파이팅"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한편 최근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경양식집과 장어집 사장은 출연 당시 제작진의 악의적 편집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