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부경찰서, 치안만족도 회의 개최…"시민 위해 최선 다할 것"
용인서부경찰서, 치안만족도 회의 개최…"시민 위해 최선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서부경찰서(서장 황재규)는 20일 서장실에서 각 과의 계·팀장과 지구대·파출소의 순찰팀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안 만족도 회의를 개최했다.

치안 만족도는 비접촉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체감안전도와 접촉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치안 고객만족도로 구성돼 있으며, 이는 치안종합성과 평가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황재규 서장은 “같은 일을 하면서 주민이 만족하지 못하게 일 처리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우리도 일종의 치안 서비스 판매자라는 생각으로 경찰서를 방문한 고소인은 물론 피고소인(고소를 받은사람)도 우리의 일처리에 만족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모든 주민께 친절하고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서장은 “외부고객 못지않게 내부고객인 직원의 직무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중간 관리자는 직원들의 고충과 애환을 해결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지 군림하는 등 불필요한 권한을 행사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 서장은 “우리 용인서부서의 순경에서 총경까지 하나라는 일체감을 가지고 내부고객의 만족이 외부 고객의 만족으로 이어지는 선 순환 구조를 이루어 안전한 용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