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몰카’ 걱정 없는 공중화장실…안심하고 이용하세요
고양시,‘몰카’ 걱정 없는 공중화장실…안심하고 이용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에 대한 상시점검 체계를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2017년 9월부터 지역내 공중화장실 105곳에 안심비상벨을 설치·운영하고 불법촬영카메라 범죄 예방을 위해 경찰서와 함께 합동점검을 연 2회 추진해왔다.

올해부터 추진되는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상시점검은 지역내 안심비상벨시스템 운영 공중화장실 105곳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하고 점차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점검 방법은 여성 점검자가 먼저 화장실 내 이용객 유무를 확인하고 화장실 통제 협조 후 화장실 입구에 점검안내 표지판을 게시한다.

점검에 방해되는 빛이나 전자파를 차단하고 변기의 커버 및 물 속, 벽 나사 및 콘센트 구멍 등 문, 벽, 천장에 붙어있는 모든 부착물을 전파 및 렌즈 탐지형 장비를 병행해 격월로 점검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촬영카메라 발견 즉시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