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국내ㆍ세계종교인 평화기도회 열려…“우리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
파주서 국내ㆍ세계종교인 평화기도회 열려…“우리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7대 종단 수장들과 해외 종교지도자, 역사학자 등 250여명이 3.1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기도회를 20일 열었다.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에서 열린 기도회는 이홍정 개신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총무, 원행 불교 총무원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유교 성균관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이기헌 천주교 의정부 교구 주교 등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도문을 낭독했다.

종단 지도자들은 기도문에서 ‘3.1운동은 자주와 독립을 천명한 뜻 깊은 투쟁’이라는 점과 ‘힘 있는 자에게 무릎 꿇는 것이 당연시되던 시대에 용감하게 민족의 자주와 독립의 새 시대를 선언한 운동’이었다는 점에 뜻을 모았다.

7대 종단 지도자들의 기도문 낭독 후 요제프 마융인 미얀마 조교인평화회의 사무총장 등 13개 국 종교지도자가 세계 평화의 염원을 담은 평화기도문을 낭독했다.

평화기원문 낭독 후 행사에 참여한 종교인과 관계자들은 무대에 올라 ‘한반도 평화’, ‘World Peace’를 외치는 세계 평화기원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관계자는 “청년의 기상을 드러낸 3.1운동 정신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모든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이 우리의 꿈이며 우리는 이런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종교계는 다음달 1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정부 기념식과 범국민대회, 각 지역 기념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7대 종단은 정오에 맞춰 전국 교회와 성당, 사찰 등 모든 종교시설에서 3분간 타종 행사를 거행하기로 했다.

김요섭ㆍ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