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를 저탄소 그린시티로” 포스코 그룹사 ‘솔선수범’
“송도를 저탄소 그린시티로” 포스코 그룹사 ‘솔선수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포스코대우·인재창조원 등 송도 거주 임직원 1천500명에 자전거 지급
이산화탄소 줄이고 일회용품 사용 자제

포스코건설과 포스코대우, 포스코인재창조원 등 포스코 그룹사들이 인천 송도국제도시 저탄소 그린시티(Green City) 조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20일 포스코건설 등에 따르면 송도국제도시 대기환경 보호와 함께 직원들의 건강관리 및 여가생활 지원 등을 위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대우, 포스코인재창조원 소속 송도 거주 임직원 1천500여명에게 자전거를 지급한다.

이들 직원이 근거리(10분) 자전거 이용 시, CO₂2.3g 절감(환경부 통계)을 기준으로 매일 출퇴근할 때 20분 정도 자전거를 이용하게 되면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연간 2t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그룹사들은 임직원들의 자전거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송도사옥에 자전거 보관소를 추가로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또, 매주 금요일은 직원들이 캐쥬얼 복장으로 자전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그린 프라이데이(Green Friday)’로 지정하고, 반기별로 자전거 무상 점검의 날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같은 포스코그룹사들의 자전거 지급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친환경 경영철학에서 비롯된 것으로, 임직원들과 자주 자전거 라이딩을 즐겼던 최 회장은 최근 송도를 방문해 송도개발을 선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송도를 친환경 청정지역으로 가꾸고, 직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송도 거주 임직원들에게 자전거 지급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포스코 그룹사들은 자전거 캠페인 외에도 비닐, 종이컵 등 일회용품 사용 자제, 이면지 활용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송도 엑스포아파트에서 회사까지 1.5km 정도를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이용해 건강도 지키면서 친환경 활동에 동참할 수 있게 돼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연수구는 최근 전국 처음으로 송도국제도시에 공유 전기자전거를 운영하기로 했다.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송도국제도시에서 공유 전기자전거 400대를 시범운영하고, 7월부터는 1천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