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평화, 공공외교 이슈 강화
민주당,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평화, 공공외교 이슈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7~28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평화와 공공외교 이슈 띄우기에 나섰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날 밤 통화 사실을 전하며, 남북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두 정상이 북미정상회담의 의제 협상 내용을 공유하는 대화를 했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견인을 위해 필요할 경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남북 경제협력 등 과감한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의사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감사의 뜻과 함께 긴밀한 협력을 답변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은 그야말로 동북아 냉전과 남북 분단 70년을 마감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도 면밀히 주시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검증 이상의 조치와 미국의 대북 제재 완화 등의 성과가 이뤄지면 남북 간 협의를 통해 경제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이 대표는 수십 년에 이르는 북한과의 장기 핵 협상에 따른 미국 내 일부 북한 회의론자의 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한 ‘공공외교’ 강화 필요성도 제기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방미 외교 일화를 소개한 뒤 “일부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에 대한 불신이 겹쳐 (북미정상회담) 성과가 잘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갖고 있다”며 “우리 방문단이 ‘북한이 많이 변하고 있다’고 강조해도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여서 공공외교를 훨씬 더 강화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