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국제테마파크’ 청신호… 신세계그룹 단독 참여 10년 표류 종지부 기대
‘화성 국제테마파크’ 청신호… 신세계그룹 단독 참여 10년 표류 종지부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公 사업자 공모 이달중 최종 결과 발표
테마파크 위치도

10년간 제자리걸음이었던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 단독으로 참여,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3조 원 이상의 메가톤급 사업이 완성시 경기도는 물론 국가의 관광산업과 일자리를 견인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신세계 그룹의 부동산ㆍ개발 전담 업체인 신세계 프라퍼티 측은 20일 “신세계 그룹 차원에서 ‘송산그린시티 화성 국제테마파크 복합개발사업’ 공모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18일까지 화성 국제테마파크의 사업자를 공모했다. 해당 사업은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일원 418만 9천㎡ 부지(송산그린시티 내 동쪽)에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특히 지난해 2월 정부의 ‘현장 밀착형 규제혁신 추진방안’에 반영,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관광인프라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공모 결과, 신세계 그룹만이 단독으로 참여했다. 신세계 측은 신청예약금 350억 원을 납부하기도 했다. 이에 한국수자원공사는 공모지침의 평가기준에 따라 제안서 및 토지가격평가점수를 합산해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심사 결과는 이달 내 공개된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지난 10년간 추진됐으나, 두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8월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이번 사업의 예상 비용으로 3조 원 이상을 예측했다. 또 1만 명의 직접 고용유발 효과, 일본ㆍ중국ㆍ싱가포르 등의 주요 테마파크와 경쟁하는 한국 관광산업 메카 조성을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를 비롯해 유관 기관은 토지계약 및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걸쳐 2021년 착공ㆍ2025년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아직 사업자가 최종 선정된 것은 아니라서 말을 아낄 수밖에 없다”며 “사업 성공을 위해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