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계약심사' 통해 지난해에만 85억 원 예산 줄였다
경기도교육청, '계약심사' 통해 지난해에만 85억 원 예산 줄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지난해 ‘계약심사’ 제도를 통해 총 85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20일 밝혔다.

계약심사는 물품, 용역, 공사 등 수요 물자에 대한 예정가격의 적정성을 심사해 지방교육재정의 효율성을 도모하는 제도다.

도교육청은 지난 한 해 동안 물품 363건, 용역 248건, 공사 867건 등 총 1천478건(5천117억 원)의 계약 건을 심사했다. 이는 전년 대비 724억 원 증가한 사업비 규모다.

지난해 예산 절감액 85억 원은 물품 11억 원, 용역 7억 원, 공사 67억 원 등이며 이는 과다 산정 물량을 적정화하고 합리적 공법을 적용해 예정원가의 문제점을 바로잡은 결과로 분석된다.

이 외에도 도교육청은 거래실례가격 미적용, 설계도서 오류ㆍ누락, 인건비 계상 오류 등 계약 관련 부적정 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함께 진행해 심사 대상 계약 건이 올바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계약심사를 통해 예산 집행의 효율성과 계약절차의 투명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심사 전문성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난 2012년 전국 교육기관 중 최초로 계약심사 제도를 도입, 시행 이후 7년간 총 614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