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비리 규명 기여한 '시민감사관' 2배 증원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비리 규명 기여한 '시민감사관' 2배 증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감사로 사립유치원 비리를 밝히는 데 앞장선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 인력이 2배 늘어난다.

경기도교육청은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김미리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제 운영 조례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시민감사관이 30명 이내로 늘어난다고 2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교육기관 감사의 투명성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변호사, 회계사, 시민단체 위원 등 외부인사를 시민감사관으로 위촉해왔다. 도입 첫해 7명이었던 시민감사관은 단계적으로 확대돼 현재 15명 규모로 운영됐으나 대상 기관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일어왔다.

특히 3년 전인 2016년 도교육청의 사립유치원 운영실태 첫 감사에 시민감사관이 투입되면서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비리 등이 적발되자 시민감사관을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도교육청 이재삼 감사관은 “공개모집을 원칙으로 분야별 전문성과 역량이 있는 시민감사관을 확대 운영할 것”이라며 “종합감사, 특정감사, 민원조사 등 사립유치원뿐만이 아닌 도교육청 감사 전 분야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