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수사… 인천대 ‘당혹’
채용비리 수사… 인천대 ‘당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전수조사 수사의뢰 대상 기관 이어
관련자 수사의뢰 소식에 구성원 뒤숭숭

정부의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인천대학교가 수사의뢰 대상 기관에 포함된 것도 모자라, 앞서 교육부가 감사를 통해 채용부정 관련자에 대해 수사의뢰를 했다는 소식이 20일 대학에 전해지자 구성원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유병국 인천대 교수협의회 회장은 “정부의 채용비리 전수조사에서 인천대가 수사의뢰 대상 기관에 포함됐다는 소식에 몹시 당혹스럽다”며 “관련자에 대한 수사 의뢰까지 했다면 알려진 것 외에 추가로 더 많은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3월 새 학기가 곧 시작하는데 총장 등이 수사를 받으면 학생과 교직원 모두 큰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긴급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 관계자는 “총장 등이 수사를 받기 전에 교수회의 동의를 받아 제3의 중립적인 인물을 부총장으로 선임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점도 문제다”며 “채용부정 의혹을 받는 총장이 이날 인사위원회를 열고 급하게 선임한 대외협력부총장이 앞으로 비상시국을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했다.

인천대 총학생회는 교육부가 채용부정 의혹으로 조동성 총장 등 간부 4명에 대한 징계처분을 내렸음에도 대학 구성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은 것과 이번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통합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최동혁 인천대 총학생회 부회장은 “지난번 교육부 감사결과가 나온 이후 조 총장에게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지만,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며 “조 총장의 공식 입장을 들은 뒤 학생회의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정부 전수조사에서 수사의뢰 대상에 포함된 부분도 총학 차원에서 앞으로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