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성폭행 묘사 논란, 시청자들은 불편했다
'황후의 품격' 성폭행 묘사 논란, 시청자들은 불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후의 품격'에서 논란이 된 민유라 과거 성폭행 장면. SBS
'황후의 품격'에서 논란이 된 민유라 과거 성폭행 장면. SBS

종영을 하루 앞둔 '황후의 품격'이 성폭행을 묘사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는 민유라(이엘리야)가 황실에 들어와 악행을 저지르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7년 전 태후(신은경)의 사주를 받은 표부장(윤용현)이 민유라를 성폭행했던 것.

당시 황실 경호원 강주승(유건)의 아이를 임신해 결혼을 앞두고 있던 민유라는 강주승이 황실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뜻하지 않은 피해를 입어야 했다. 문제는 민유라가 성폭행을 당한 것도 모자라 초점을 잃은 눈으로 아기 용품을 바라보는 모습이 등장해 그녀가 임산부였음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임산부 성폭행 묘사라는 매우 자극적인 장면을 통해 민유라가 악녀가 된 계기를 설명하고자 했지만, '황후의 품격'은 시청자들은 불편할 수밖에 없었다. "성폭행 묘사 장면이 매우 불쾌하고 불편했다"며 관련 게시판과 기사 댓글 등을 통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황후의 품격' 논란은 그간 계속됐다. 이번 임산부 성폭행 묘사 장면 외에도 성인이 보기에도 북편한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장면들이 빈번하게 등장했다. 특히 지난 1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민유라를 시멘트 통에 넣고 고문하는 장면, 재찍으로 때리는 장면 등을 문제 삼으며 법정 제재인 '주의'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나왕식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던 배우 최진혁이 연장 방송에 참여하지 않아 하차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